편집 : 2024-04-15 09:26 (월)
두산, 인천도시공사 꺾고 1위 올라 ... 매치MVP 5골 3어시스트 기록한 정의경
두산, 인천도시공사 꺾고 1위 올라 ... 매치MVP 5골 3어시스트 기록한 정의경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기자
  • 승인 2024.02.17 0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두산 김지운 5골, 하무경과 고봉현 4골로 승리의 일조
- 인천도시공사 진유성, 차성현 6골 넣으며 분전, 11세이브 이창우 역대 1호 1700세이브 달성
 두산  정의경선수

두산은 16일 열린 신한 SOL페이 23-24 핸드볼 H리그 남자부 3라운드 3차전에서 인천도시공사를 31-24로 이겼다.

최근 3연승을 거둔 두산이 9승 1무 3패, 승점 19점으로 1위로 올라섰고, 인천도시공사는 8승 1무 4패, 승점 17점에 머물면서 3위로 내려갔다.

1라운드에서 26-27, 2라운드에서 26-28로 패했던 두산이기에 비장한 각오로 게임에 임해 전반부터 흐름을 주도했다. 

초반에는 두산이 피벗 플레이에서 실책이 나오면서 인천도시공사가 2-1로 앞섰지만, 이후에 두산이 가로채기와 인천의 실책을 이용해 5-2로 역전했다.

두 팀이 돌파를 시도하다 보니 2분간 퇴장이 많이 나왔다. 특히 두산은 2분간 퇴장이 연달아 나오는데도 불구하고 3, 4점 차의 리드를 유지했다. 인천도시공사가 실책으로 공격 기회를 제대로 살리지 못했다.

두산이 빠른 패스를 통해 인천도시공사의 수비를 흔들며 파고들어 꾸준히 리드를 유지하다 17-13으로 전반을 마쳤다.

후반 들어 인천도시공사는 골키퍼를 빼고 7명이 공격에 나섰지만, 여전히 실책으로 쉽게 추격하지 못했다. 전반에 이어 후반에도 2분간 퇴장이 속출했다.

두산이 후반에도 4, 5점 차로 앞서며 게임을 주도해 23-18까지 달아났다. 

인천도시공사가 먼저 침묵을 깨면서 23-20까지 추격했다. 두산도 12분 만에 김지운의 언더슛으로 침묵을 깨더니, 연달아 가로채기하면서 26-20까지 다시 격차를 벌렸다.

다시 격차가 벌어지자 인천도시공사의 실책이 속출했고, 두산이 몰아붙이면서 31-24로 승리를 거뒀다.

매치MVP로 선정된 두산의 정의경은 "초반에 패가 많아 다시 분위기 끌어 올리기 힘들었는데 오늘을 계기로 다시 올라갈 수 있어 기쁘다"라며 "저희는 저력이 있는 팀이기 때문에 아직 리그 중반이니 지켜봐 주시면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