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4-15 09:26 (월)
‘닥터슬럼프’ 박형식, 세밀한 감정 연기 안방극장의 마음을 울려 ... 완벽해 보이던 겉모습 속 쓸쓸한 내면 ‘몰입도 높여’
‘닥터슬럼프’ 박형식, 세밀한 감정 연기 안방극장의 마음을 울려 ... 완벽해 보이던 겉모습 속 쓸쓸한 내면 ‘몰입도 높여’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 승인 2024.02.19 0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의료사고 누명 벗었다! 새롭게 펼쳐질 여정우의 삶 ‘궁금증 UP!’
- “나 너 좋아해” 박신혜에 돌직구 고백… 앞으로 펼쳐질 풋풋한 로맨스 ‘기대감 UP!’
사진=JTBC ‘닥터슬럼프’ 방송화면 캡쳐

지난 17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닥터슬럼프’7회에서는 여정우(박형식 분)가 억울하게 누명을 쓴 의료사고에 대한 진실이 밝혀지며 얽혀 있던 실마리가 풀렸다.
 
여정우는 마취과 의사 강진석(김재범 분)으로부터 의료사고의 결정적 증거를 손에 넣게 됐다. 사건의 모든 진실을 밝히고 누명을 벗어 후련해하면서도, 이미 많은 것을 빼앗긴 상실감에 갈피를 잡지 못하는 여정우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진실이 밝혀진 후 가십거리로 여기며 이를 이용하기 위해 다시 자신을 찾기 시작하는 사람들로 인해 여정우는 또 한 번 상처를 받게 되고, 그 씁쓸함과 허탈함을 감추지 못했다.
 
그런 가운데 외로움으로 가득한 여정우의 어린 시절까지 그려지며 시청자들의 가슴을 저릿하게 했다. 자라나지 않는 강낭콩을 보며 실패에 대한 좌절보다는 외로움을 느끼고, 떨어진 성적에 “이렇게 실패할 거면 뭐 하러 살아”라며 냉정하게 쏘아붙이는 엄마까지. 여정우가 가슴속 깊은 곳에서 키워온 고독은 보는 이들에게 고스란히 가 닿았다.
 
그간 내색하지 않았지만 묵묵히 견뎌왔던 속마음과 애써 참아왔던 괴로움을 꺼내어 하늘(박신혜 분)에게 털어놓고 위로를 받는 여정우의 모습은 안방극장의 동정심을 유발했다. 

박형식은 억울한 누명으로 인해 겪은 실패와 상실감에 쓸쓸하게 지쳐버린 여정우의 상처를 여실히 보여주며 오롯한 이입을 이끌었다. 여정우 캐릭터에 온전히 녹아들어 보여준 특유의 섬세한 연기와 깊은 슬픔이 묻어나는 눈빛은 시청자들의 감정 동기화를 제대로 불러일으켰다. 

앞으로 펼쳐질 여정우의 새로운 삶과 남하늘과 시작될 풋풋한 러브스토리를 박형식이 어떻게 그려 나갈지 기대감이 더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