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4-15 09:26 (월)
서울시, 의료계 집단행동 대비 응급환자 이송 비상체계 가동 ... 19일(월)부터 비상대책본부 운영 중
서울시, 의료계 집단행동 대비 응급환자 이송 비상체계 가동 ... 19일(월)부터 비상대책본부 운영 중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기자
  • 승인 2024.02.20 2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증환자 중심 이송, 119구급상황관리센터에서 직접 이송병원 지정해 지연 최소화
- 센터 인원 증원해 신속‧즉각 대응, 병원 지정 지원하는 상담 ‘수보대’ 증설 투입
- 시, “비응급환자 119 신고 자제 당부, 의료공백으로부터 시민안전 지키기 위해 최선”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정부의 의대 정원 증원에 반대하는 의료계의 집단행동이 확대됨에 따라 응급환자 이송에 차질이 없도록 ‘119구급활동 비상체계’를 가동한다고 20일(화) 밝혔다. 
 
우선 현장에서는 중증 환자를 중심으로 이송하고, 응급환자 이송 지연 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 119구급상황관리센터에서 직접 이송병원을 지정한다.

이를 위해 우선 119구급상황관리센터 인원을 증원해 즉각적이고 신속한 대응을 펼치고, 병원 지정을 지원하는 상담 수보대(신고 접수, 출동 지령, 관계기관 연결 등을 처리하는 시스템)도 증설 투입한다. 

현장에서는 대형병원 응급실 쏠림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중증도에 따라 응급환자(Pre-KTAS1,2등급)는 권역응급의료센터나 지역응급의료센터로, 준응급환자(Pre-KTAS 3등급)는 응급의료기관으로 이송하고, 비응급환자(Pre-KTAS 4,5등급)는 응급의료시설 또는 일반 병·의원으로 분산 이송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