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4-15 09:26 (월)
SK슈가글라이더즈, 삼척시청 꺾고 선두 지켜... 매치MVP는 13세이브를 기록한 수문장 이민지
SK슈가글라이더즈, 삼척시청 꺾고 선두 지켜... 매치MVP는 13세이브를 기록한 수문장 이민지
  • 한국스포츠통신=서재호기자
  • 승인 2024.02.22 2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K슈가글라이더즈 유소정 7골, 강경민과 연은영이 4골씩 넣으며 공격 주도
- SK슈가글라이더즈 유소정 역대 6호 900골 달성
- 삼척시청 김선화 9골, 최수지 6골 기록하며 득점원 몰려
SK슈가글라이더즈   이민지

SK슈가글라이더즈는 22일 열린 신한 SOL페이 23-24 핸드볼 H리그 여자부 2라운드 6차전에서 삼척시청을 25-23으로 이겼다.

2연승을 거둔 SK슈가글라이더즈가 11승 1무 1패, 승점 23점으로 달아나며 1위를 질주했다. 패한 삼척시청은 7승 1무 5패, 승점 15점에 머물면서 4위를 유지했다.

1라운드에서 SK슈가글라이더즈가 27-26으로 이겼는데, 2라운드에서는 2점 차로 승리를 거뒀다.

전반 초반 서로 실책이 많았다. 양팀의 중앙 수비가 좋아 쉽게 뚫지 못하면서 팽팽한 접전을 벌였다. 하지만 SK슈가글라이더즈 이민지 골키퍼의 세이브가 살아나면서 11-5로 달아났다. 

후반에는 서로 활발하게 골을 주고받는 공방전으로 출발했다. 삼척시청은 최수지가 연속 골을 넣으며 14-13까지 따라붙었다.

두 팀이 활발하게 패스를 주고받으며 상대의 수비를 흔들었다. 삼척시청이 17점에서 동점을 만들었지만, SK슈가글라이더즈가 2골을 연달아 넣으며 21-19로 달아났다. 

삼척시청이 1점 차까지 따라붙으며 동점 찬스를 잡나 싶으면 이민지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면서 SK슈가글라이더즈가 2점 차로 달아났다.

삼척시청은 골키퍼를 빼고 7명을 공격에 투입하며 역전을 꾀했지만, SK슈가글라이더즈의 수비를 뚫지 못하면서 끝내 역전에 실패했다. 결국 SK슈가글라이더즈가 25-23으로 승리를 거뒀다. 

SK슈가글라이더즈는 유소정이 7골, 강경민과 연은영이 4골씩 넣으며 공격을 주도했고, 이민지 골키퍼가 13세이브를 기록했다. 유소정은 역대 6호 900골을 달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