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5-16 23:23 (목)
2024시즌 KLPGA투어의 첫 번째 대회 "하나금융그룹 싱가포르 여자오픈" ... 3월 7일(목)부터 나흘간 막 올린다.
2024시즌 KLPGA투어의 첫 번째 대회 "하나금융그룹 싱가포르 여자오픈" ... 3월 7일(목)부터 나흘간 막 올린다.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기자
  • 승인 2024.03.06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한국여자프로골프투어(KLPGT)     왼쪽부터 김민별,애슐리 라우,박지영,패티 타나타나킷,이예원, 꾸수마 미차이

2024시즌 KLPGA투어의 포문을 열 ‘하나금융그룹 싱가포르 여자오픈’(총상금 110만 SGD, 우승상금 19만 8천 SGD)이 오는 3월 7일(목)부터 나흘간 싱가포르에 위치한 타나메라 컨트리클럽(파72/예선: 6,548야드, 본선:6,464야드)에서 막을 올린다.

2022년 첫선을 보인 뒤 올해로 2회째를 맞아 열린다. 한국여자프로골프투어(KLPGT)와 싱가포르골프협회(SGA)가 공동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2024시즌 KLPGA투어의 개막전이자, 레이디스 아시안투어 시리즈(LAT)의 일환으로 개최돼 아시아 지역 선수들의 치열한 경쟁이 펼쳐질 것으로 기대된다. 

제공=한국여자프로골프투어(KLPGT)
박지영(27,한국토지신탁)

지난 시즌 본 대회 초대 챔피언에 올랐을 뿐만 아니라 꾸준한 경기력으로 2승을 추가하며 통산 7승을 달성한 박지영(27,한국토지신탁)이 타이틀 방어에 도전한다.

디펜딩 챔피언인 박지영은 “2024시즌 첫 대회가 타이틀 방어전이라 떨리면서도 설레는 마음이 크다. 2024시즌을 열심히 준비한 만큼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리고 싶다.”라면서 각오를 내비쳤다. 

2023시즌 최고의 활약을 선보이며 위메이드 대상, 상금왕, 최저타수상 등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한 이예원(21,KB금융그룹)도 2024시즌 첫 대회에 대한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이예원은 “2024시즌 개막전이기도 하고, 코스가 나와 잘 맞는다고 생각해서 기대가 많이 되는 대회다.”라면서 “올 시즌에는 다승왕과 함께 꾸준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열심히 플레이해보겠다.”라고 다짐했다.

이예원(21,KB금융그룹)

2023시즌, 신인답지 않은 안정적인 경기력을 선보이며 상금순위 6위, 위메이드 대상포인트 3위, 그리고 생애 단 한 번뿐인 신인상의 영예를 차지한 김민별(20,하이트진로)은 지난해 아쉽게 놓친 생애 첫 우승을 노린다.

김민별은 “2024시즌 개막전인 만큼 설레고 기대된다.”라면서도 “잘 하고 싶은 마음이 정말 크지만 우승 욕심을 내기보단 전지훈련 동안 연습했던 플레이를 차분하게 해내려고 한다.”고 각오를 전했다.

2023시즌 2년 5개월 만에 우승을 차지하며 상금순위 5위에 오른 박현경(24,한국토지신탁)을 비롯해 방신실(20,KB금융그룹), 박민지(26,NH투자증권), 마다솜(25,삼천리) 등 지난 시즌 상금순위 및 위메이드 대상포인트 부문에서 톱텐에 이름을 올린 선수들이 출전을 예고했다. 

또한, 이주미(29,골든블루)를 비롯, 최은우(29,아마노), 박보겸(25,안강건설), 고지우(22,삼천리), 황유민(21,롯데), 서연정(29,요진건설산업), 박주영(34,동부건설) 등 2023시즌 생애 첫 우승의 감격을 맞본 선수들도 또 하나의 트로피를 들어 올리기 위한 샷 대결을 펼친다.

한편, 본 대회에는 KLPGA투어뿐만 아니라 해외 투어에서 활동하는 선수들과 함께, 아시아 지역에서 좋은 활약을 보이는 선수들도 대거 출전한다. 그 중에서도, 본 대회 주최사인 하나금융그룹 소속이자 미국 무대에서 활약하고 있는 패티 타바타나킷(24,하나금융그룹)과 자라비 분찬트(24,하나금융그룹)가 출사표를 던지면서 치열한 우승 경쟁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패티 타바타나킷은 지난 2월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 ‘아람코 사우디 레이디스 인터내셔널’에서 우승한 데 이어 LPGA투어 ‘혼다 LPGA 타일랜드’에서 2주 연속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최고의 샷감을 자랑하고 있다. 

메인 스폰서 대회 우승을 노리는 패티 타바타나킷은 “이번 시즌 가장 기대하던 대회다. 메인 스폰서 대회에 출전한다는 것이 자랑스럽고 설레는 마음이 크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체력적으로 어려움이 있지만 휴식을 잘 취하고 부담감 없이 경기를 즐기고 싶다.”라면서 “싱가포르에서 우승이라는 좋은 추억을 만들어가고 싶다. 이번 대회에서도 좋은 기세를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2024시즌 KLPGA투어 루키로서 첫 대회에 나서는 김나영(21,메디힐), 이동은(20,SBI저축은행), 이선영2(24,골든블루), 이주연3(21,파마리서치)는 치열한 신인상 경쟁을 예고했고, ‘2023 인터내셔널 퀄리파잉 토너먼트(IQT)’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2024시즌 KLPGA 정규투어 시드권을 확보한 꾸수마 미차이(28,태국)도 KLPGA투어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추천 선수로 참가하는 하나금융그룹 소속 아마추어 선수들의 활약도 기대할 만하다. 국가대표로 활약하고 있는 오수민(15)과 ‘위민스 아시아 퍼시픽 아마추어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거두며 특급 유망주로 떠오른 이효송(15)이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관심이 쏠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