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7-21 13:45 (일)
[아빠하고 나하고] '국민 배우' 백일섭, 여수에서의 어린 시절 '마도로스' 꿈꿨다... "서울 와서 운명 바뀌어"
[아빠하고 나하고] '국민 배우' 백일섭, 여수에서의 어린 시절 '마도로스' 꿈꿨다... "서울 와서 운명 바뀌어"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 승인 2024.03.20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백일섭 딸, 감춰둔 속마음 공개..."사실은 아빠 정말 사랑하고 큰 존재란 것 깨달아" 눈물!

백일섭이 외로웠던 유년 시절, 스스로 바다에 뛰어들려고 했던 친어머니와의 아픈 사연을 최초로 공개한다.

오늘 20일 방송될 TV CHOSUN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자신의 고향 여수로 딸과의 생애 첫 여행을 떠난 백일섭의 모습이 그려진다. \
백일섭은 "아빠 태어난 곳이 여기라고 지은이한테 꼭 보여주고 싶었다"라며 여행을 떠난 소감을 전했다.

여수 바다를 바라보던 백일섭은 딸 백지은에게 "여수에 추억이 많지만 좋은 추억이 별로 없다. 항상 외로웠다"라며 운을 뗐다. 
그러면서 "아버지가 바람을 많이 피우니까 두세 살 무렵 어머니가 밤에 날 업고 바다로 뛰어들어갔다"고 그동안 말하지 못했던 어린 시절의 이야기를 꺼내놓았다.

그리고 어머니의 등에 업힌 어린 백일섭이 건넨 한마디가 母子의 목숨을 살렸다고 고백했다. 백일섭이 직접 밝히는 친어머니의 안타까운 사연, 그리고 母子를 살린 한마디는 무엇일지 '아빠하고 나하고'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또, 백일섭은 '마도로스'를 꿈꿨던 고교 시절을 떠올리며 "서울 가는 바람에 운명이 바뀌었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백일섭의 딸 백지은은 여행 이후 그동안 감춰놨던 아빠를 향한 절절한 마음을 고백했다. 백지은은 "사실은 나도 아빠를 정말 사랑하고, 아빠가 나한테 큰 존재라는 깨달음이 든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