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7-21 13:45 (일)
‘멱살 한번 잡힙시다’ 김하늘, 강렬한 첫 등장 ‘안방극장 압도했다.
‘멱살 한번 잡힙시다’ 김하늘, 강렬한 첫 등장 ‘안방극장 압도했다.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 승인 2024.03.20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멱살 한번 잡힙시다’ 김하늘, 멜로ㆍ스릴러 아우르는 연기 내공

배우 김하늘은 지난 18일 첫 방송된 KBS2 새 월화드라마 ‘멱살 한번 잡힙시다’ 1회에서 거침없는 취재 본능으로 나쁜 놈들 멱살 잡는 기자 서정원을 연기했다.

이날 서정원은 동기인 노지호(박형수)와 정치인 모형택(윤제문)의 기사 청탁 거래 현장을 덮쳤다. 서정원은 노지호가 모형택과 만난 이후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기사 초안을 확인하고는 정언유착임을 확신했다. 
궁지에 몰린 모형택은 서정원의 시아버지 설판호(정웅인)까지 언급하며 무마시키려 했다. 그러나 서정원의 기자로서 정의는 꺾이지 않았다. 결국 서정원은 모형택과 노지호의 커넥션을 자신의 프로그램인 ‘멱살 한번 잡힙시다’를 통해 보도했다.

보도 이후에도 서정원은 모형택에 대한 취재를 이어나갔다. 서정원은 관련 인물의 휴대전화 GPS를 따라 추적하던 중 우연히 시체를 발견했다. 과거 아버지가 살해된 현장을 목격했던 트라우마까지 더해지면서 서정원은 큰 패닉에 빠졌다. 현장에 출동한 형사 김태헌(연우진)을 따라 최초 목격자 자격으로 경찰서로 간 서정원은 그곳에서 모형택과 마주했다. 알고 보니 피해자가 모형택의 가정부였고, 모형택은 자신을 취재하려다가 가정부의 집에 침입한 것이 아니냐고 서정원을 몰아세웠다.

모형택의 공세는 계속됐다. 모형택은 취재진 앞에서 서정원이 피해자 집을 찾았던 이유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며 그를 맹비난했다. 일련의 사건으로 지친 서정원의 곁에는 남편인 설우재(장승조)가 지켰다. 서정원은 한결같이 자신의 편이 되어주는 설우재의 응원에 조금이나마 기운을 차리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서정원은 앞서 경찰서에서 우연히 만났던 배우 차은새(한지은)의 집에 초대를 받았다. 차은새는 서정원에게 설우재와 사랑하는 사이이며 지속적으로 휴대전화로 악플을 보냈던 사람이 자신이었다고 폭로했다. 나아가 차은새는 설우재의 아이를 임신했다며 이혼을 종용하며 서정원을 도발했다. 서정원은 누구보다 다정다감했던 설우재의 배신이 믿기지 않으면서도 의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놓이자 크게 혼란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이후 서정원은 몰래 설우재의 뒤를 밟기 시작했다. 서정원은 설우재가 산부인과가 아닌 부부상담클리닉으로 향하는 걸 보고 내심 안심했다. 그럼에도 의심의 끈을 놓을 수 없었던 서정원은 다시 한번 차은새의 집으로 향했다. 현관문이 열려있던 걸 의심하던 서정원은 차은새가 거실에서 살해된 채 죽어있자 크게 놀란 모습을 보였다. 이후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서정원이 차은새 살인 용의자로 의심받는 모습이 예고돼 흥미를 자극했다.

이날 김하늘은 단단한 소신을 지닌 기자지만 남편 앞에서는 한없이 여린 아내 등 캐릭터의 다양한 모습들을 자연스럽게 풀어놓으며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기자의 특성을 살린 안정된 발성과 대사 전달력으로 흠 잡을 곳 없는 캐릭터 소화력으로도 몰입을 견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