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 득점은 나에게’ 선명여고 이예솔, KGC인삼공사 지명
‘서브 득점은 나에게’ 선명여고 이예솔, KGC인삼공사 지명
  • 변동민 기자
  • 승인 2018.09.20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명여고 이예솔, KOVO 여자배구 드래프트 2라운드 KGC인삼공사에 지명
KGC인삼공사의 서남원 감독과 이예솔
KGC인삼공사의 서남원 감독과 이예솔

 

19일 청담동 리베라호텔 베르사이유홀에서 열린 2018~2019 KOVO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2라운드에 선명여고 이예솔이 KGC인삼공사에 지명 받았다. 이예솔은 선명여고에서 아포짓 스파이커로 활약하였다. 특히 그녀는 왼손잡이라는 큰 장점과 서브에서 강점을 보이고 있는 선수이다. 단점은 키(176cm)를 꼽을 수 있지만 최근 리시브 연습에도 박차를 가하면서 프로 입단 이후에는 어떤 포지션에서 활약할지 기대가 되는 선수이다.

이예솔과 함께 선명여고 출신인 박은진(KGC인삼공사)와 박혜민(GS칼텍스)1차 지명을 받으면서 선명여고는 배구 강팀의 면모를 보여 주었다.

프로에 입단하게 되었지만 올해 마지막 게임인 전국체전을 통해 유종의 미를 거두고 싶다는 그녀의 프로 입단 후 횡보가 기대된다.

 

 

KGC인삼공사에 선발된 소감 부탁한다.

 

많이 긴장안하고 편하게 하려고 했으나 긴장이 많이 되었고, 내가 키도 작고 같은 학교 선수들이 워낙 쟁쟁하여 기대를 안했는데 뽑히게 되어 기분이 좋다.

 

 

어떤 면을 높게 사서 자신이 뽑힌 것 같나.

 

내가 아무래도 서브와 리시브가 괜찮은 것 같아서 뽑힌 것 같다. 리시브 연습은 늦게 시작했지만 결과가 좋게 나오고 있다.

 

 

KGC인삼공사에 뽑힐 예상을 했는가.

 

주변에서 인삼공사에 뽑힐 것이라고 이야기를 했는데, 막상 뽑히니 행복하고 기대가 된다.

 

 

인삼공사에 들어가서 어떤 플레이를 할 것 같은가.

 

일단 팀에 피해가 가지 않게 보탬이 될 수 있게 열심히 할 것이고, 만약 플레이를 하게 된다면 언니들을 믿고 나의 위치에서 최선의 플레이를 하도록 노력할 것이다. 이것이 우선인 것 같다.

 

 

입단 후 첫해 목표가 있는가.

 

한번이라도 들어가서 플레이하는 것이 목표이다. 그리고 경기를 한다면 서브 득점을 하고 싶다.

 

 

출신학교인 선명여고에서 3명의 선수가 발탁되었다. 왜 명문학교인 것 같나.

 

좋은 선수들이 찾는 이유가 있다. 연습량도 많고 연습 후 몸 관리도 잘 해준다. 또 선수들의 컨디션 관리까지 신경 써준다.

 

 

프로에 입단하지만 고등학생으로서 마지막 게임인 전국체전이 있다. 각오 한마디 부탁한다.

 

우리가 꼭 우승을 해서 후배들에게 본보기가 되고 싶다.

 

 

앞으로 드래프트에 참가하게 될 후배들에게 힘내라고 한마디 해준다면.

 

지금까지 잘해왔고 이제 올해 마무리까지 얼마 남지 않았다.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최선을 다해서 프로 무대에서 만났으면 좋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