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회 관재국악상 시상식
제6회 관재국악상 시상식
  • 한국스포츠통신
  • 승인 2019.04.20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재국악상 수상자 곽태규 교수

□ (사)한국국악학회 관재국악상 운영위원회(운영위원장 변미혜)는

    4월 18일(목) 오전 11시, 국립국악원 우면당에서 ‘제6회 관재국악상 시상식’을 개최하고,

    한국예술종합학교 곽태규 전통예술원장을 수상자로 선정했다.  

 

□ 이 상은 고(故) 관재 성경린 선생이 생전에 검소한 생활로 모아 낸 사재와 유족들의 

    기금으로 2001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이 상은 개인이 기금을 출연한 국악계 최초의

    상으로 더 큰 의미를 지니며, 민족음악의 보전·전승·보급에 공적을 쌓은 국악인에게

    수여한다. 2001년부터 총 5명의 수상자를 선정하여 시상한 바 있으며, 2019년부터는

    (사)한국국악학회에서 주관·주최하고, 국립국악원(www.gugak.go.kr)과 시상식을 공동으로 개최한다.

 

□ 성경린 선생(1911~2008)은 초대 국립국악원 악사장·제2대 국립국악원장·국악고등학교

    교장을 역임했으며, 대한민국예술원 회원과 국립국악원 원로사범을 지냈다. 특히 해방

    이후 국립국악원 개원의 주역이자 민족음악의 보존과 활성화를 위하여 노력하였다.

    다수의 국악 논문과 저서를 집필하여 국악의 기틀을 확립하는 데 기여하였다.

 

□ 제6회 영예의 수상자는 곽태규 교수로, 국립국악원 창작악단 예술감독을 역임한 바

    있으며, 현재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장이자 국가무형문화재 제46호 피리정악

    및 대취타 전수교육조교로 활동하고 있다. 수상자는 “과분한 영광이라 기쁘면서도

    송구하다. 관재 선생님의 끝없는 봉사와 사랑의 뜻에 다시금 겸허한 마음을 갖게 된다.

    국악계의 발전을 위해 더욱 힘써 일하라는 뜻으로 여기며 노력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