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한옥마을 ‘경기전 사람들’ 개최
전주한옥마을 ‘경기전 사람들’ 개최
  • 한국스포츠통신
  • 승인 2019.05.13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전에서 조선 역사 인물들을 만나다’

 

 

 

앞으로 매주 목요일과 금요일 낮 시간대에 전주한옥마을 경기전을 찾는 관람객들은 역사책에서 튀어나온 듯 한 모습의 관상가를 만날 수 있다.

 

전주시는 10일부터 오는 10월까지 매주 목·금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경기전을 찾은 사람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기 위한 경기전 사람들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경기전 사람들은 경기전에 있을법한 관상가, 화공, 수문장, 기미상궁 등 9명의 캐릭터가 관람객들에게 다가가 조선의 역사이야기를 재미나게 풀어내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특히 경기전 사람들은 주말을 중심으로 운영돼 온 전주한옥마을의 전통문화콘텐츠를 평일 주간시간대로 확대한 것이 특징으로, 경기전을 찾은 여행객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경기전 사람들이 전주를 대표하는 문화재인 경기전을 배경으로 여행객에게 흥미로운 볼거리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배우 등 지역 청년 예술인들을 섭외해 지역 문화 인프라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 관계자는 이번 경기전 사람들을 통해 고품격 문화유산인 경기전이 시민과 관광객 누구에게나 열린 문화재 공간으로 한 단계 도약하기를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우리 문화유산의 역사적 가치와 우수성을 널리 알릴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