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3•4리그, 5월 16일 무관중 경기로 첫 시즌 개막!!
K3•4리그, 5월 16일 무관중 경기로 첫 시즌 개막!!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 승인 2020.05.02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새롭게 출범하는 K3·4리그가 5월 16일 개막전을 시작으로 열전에 돌입한다.

 

KFA는 코로나19(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인해 연기됐던 2020 K3·4리그를 5월 16일 개막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최근 정부가 발표한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당분간 무관중 경기 진행을 전제로 하되 코로나19 사태의 추이에 따라 향후 관중 수용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KFA는 한국형 승강제의 정착을 위해 기존의 내셔널리그, K3리그 및 신생팀을 융합해 K3·4 리그를 출범시켰다.

총 16개 팀으로 구성된 K3리그는 라운드 로빈 방식과 스플릿 방식을 혼용해 팀당 22경기를 치르게 된다. K3리그 팀들은 각각 나머지 15개 팀과 한 차례씩 경기를 치른 후 성적에 따라 상위 스플릿(8개 팀)과 하위 스플릿(8개 팀)으로 나뉜다. 이후 각각의 스플릿 리그별로 팀당 7경기씩 더 치러 순위를 가린다. 챔피언십 시리즈는 기존과 마찬가지로 1위부터 4위까지 참가하며, 결승전에 한하여 홈앤드어웨이로 펼쳐진다.

총 13개 팀으로 구성된 K4리그는 라운드 로빈 방식으로 팀당 24경기를 치른다. 이후 리그 3위 팀과 4위 팀이 단판 승부로 승격플레이오프를 치른다.
K3·4리그는 K3리그 하위 두 팀(15위, 16위)이 자동 강등되고, K4리그 상위 두 팀(1위, 2위)이 자동 승격된다. 그리고 K3리그 14위 팀은 K4리그 승격플레이오프 승리 팀과 단판 승부로 승강결정전을 치러 잔류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K3리그는 네이버와 유튜브를 통해 전 경기 생중계된다. K4리그는 네이버와 유튜브를 통해 각 라운드별 1경기씩 생중계된다. 단, 무관중 경기로 진행되는 기간 동안은 모든 경기가 생중계 될 예정이다. 챔피언십 시리즈를 포함한 K3·4리그 주요 경기는 STN 스포츠를 통해 생중계된다.

KFA는 ‘코로나19 대응 방침’을 마련해 K3·4리그 각 경기장에서 시행할 예정이다. 주요 내용은 ▲ 시설 소독 및 개인 위생 관리(마스크 필수 착용, 손소독제 비치 등) ▲ 참여 인원 최소화(무관중 경기, 구단별 스태프 동행 제한 등) ▲ 체온 측정 및 방문록 작성(입구별 체온계 비치 및 방문록 작성 등) ▲ 불필요한 접촉 및 행사 자제(페어플레이 악수, 에스코트 키즈 금지)이다.

한편, K3·4리그 출범식은 5월 13일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다. 이 자리에는 정몽규 회장, 홍명보 전무이사 등 KFA 임원진이 참석할 예정이다. 지아니 인판티노 FIFA 회장을 비롯해 박지성, 구자철은 영상 축하 메시지로 자리를 빛낸다. 또한, 고정운(김포시민축구단), 김태영(천안시축구단), 김학철(화성FC), 김승희(대전한국철도축구단) 등 K3·4리그 주요구단 감독이 참석한 미디어 토크쇼가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