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향 마스터즈시리즈8 ‘거장들의 대화
대전시향 마스터즈시리즈8 ‘거장들의 대화
  • 한국스포츠통신
  • 승인 2020.07.28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전시립교향악단은 오는 8월 6일 오후 7시 30분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에서 성시연의 객원 지휘로 마스터즈시리즈 8을 무대에 올린다.

ㅇ 베토벤 3중 협주곡과 드보르작 교향곡 제8번을 연주하는 이번 무대는 객석 간격 유지를 준수한 가운데 진행되며, 동시에 유튜브 스트리밍을 통해 실시간 중계도 진행된다.

ㅇ 음악으로만 승부하는 열정적인 성시연의 지휘와 절대적인 신뢰를 얻은 지 오래된 첼리스트 양성원, 담담하게 자신만의 음악 세계를 구축하고 있는 피아니스트 문지영, 세밀한 손길의 대전시향 김필균 악장의 만남은 올해 대전시향 마스터즈시리즈 중 놓쳐선 안 될 공연이다.

ㅇ 객원 지휘를 맡은 성시연은 2007년 말러 지휘 콩쿠르에서 1위 없는 2위로 국제무대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LA 필하모닉, 베를린 콘체르트하우스 오케스트라, 도이치 방송 교향악단, 영국 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 등 세계 유수 오케스트라를 지휘했다.

ㅇ 국내에서는 국공립 오케스트라 사상 첫 여성 예술단장으로 4년간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를 이끌며 매번 큰 화제를 모았다.

ㅇ 유려하면서 강력한 연주력의 소유자로 한국 첼로계의 자존심으로 통하는 첼리스트 양성원(연세대 교수)은 바흐 무반주 첼로 전곡 연주를 시작으로 베토벤의 피아노 트리오 전곡과 첼로 소나타와 변주곡 전곡까지 이미 다 소화해 이번 베토벤 3중 협주곡 무대가 보다 진실되고 농도 짙은 낭만을 전할 것으로 기대된다.

ㅇ 특히 이 곡에서의 첼로 역할은 광대하고 기교적으로도 상당히 어려워 첼리스트에게 고된 연주를 요하는 곡으로 2악장 첼로 독주 부분은 이 작품의 매력 포인트다.

ㅇ 3중주의 바이올린은 세밀한 손길로 화려하게 드러내기보다는 내실 있게 자신만의 색깔을 가진 대전시향 악장 김필균이 맡는다.

ㅇ 부조니 콩쿠르 동양인 최초 우승자로 부드럽고 자연스러운 음색을 담은 연주로 통하는 피아니스트 문지영은 콩쿠르의 여왕이라 불러도 무색하다.

ㅇ 에틀링겐 콩쿠르(2012), 일본 다카마쓰 콩쿠르와 스위스 제네바 콩쿠르(2014)에서도 모두 1위에 오른 문지영은 곡의 눈금을 예리하게 읽어내고 지적이면서도 기품이 있는 연주라는 호평을 받았다.

ㅇ 이번 연주는 객석 거리두기 좌석제로 전체의 20%정도만 운영되며 동시에 유튜브 대전시립교향악단 채널을 통해 온라인 생중계가 함께 진행된다.

일시 및 장소 : 202086() 19:30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

유튜브 대전시립교향악단 채널 https://www.youtube.com/user/daejeonphil

지 휘 : 객원지휘자 _ 성시연

협 연 : 첼로 _ 양성원, 바이올린 _ 김필균, 피아노 _ 문지영

프 로 그 램 : 슈만 _ 만프레드 서곡

베토벤 _삼중 협주곡 다장조, 작품56

드보르작 _교향곡 제8번 사장조, 작품88

주 최 : 대전광역시

주 관 : 대전시립교향악단

공 연 문 의 : 대전시립교향악단 042-270-8382~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