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5-22 19:06 (수)
[2023 AFC U-20 아시안컵]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 첫 경기 오만에 4-0 승리
[2023 AFC U-20 아시안컵]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 첫 경기 오만에 4-0 승리
  • 한국스포츠통신=서재호 기자
  • 승인 2023.03.03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U-20 아시안컵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이 오만과의 조별리그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U-20 축구 국가대표팀은 2일 19시(한국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JAR 스타디움에서 열린 오만과의 2023 AFC U-20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전반 30분 터진 김용학(포르티모넨세)의 선제골과 전반 34분, 후반 14분 성진영(고려대)의 연속골, 후반 추가시간 강성진(FC서울)의 쐐기골에 힘입어 4-0 승리했다.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승리한 한국은 8강 진출에 있어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한국은 전반 초반 라인을 내린 오만의 수비에 어려움을 겪었다. 오른쪽 측면에서 조영광을 필두로 적극적인 공격과 크로스를 시도했으나, 박스 안에서의 슈팅으로 이어지지는 못했다.

고전하던 한국은 전반 30분 김용학의 선제골로 앞서 나갔다. 오만의 패스 실수를 가로챈 이승원이 돌파한 뒤 오른쪽에서 달리던 김용학에게 연결했다. 공간으로 쇄도하던 김용학이 공을 받아 논스톱으로 왼발 슛했고 이는 그대로 골망을 갈랐다.

첫 득점 후 한국의 공격력이 살아났다. 안정적인 경기력을 펼치던 한국은 상대가 저지른 또 한 번의 실수를 놓치지 않았다. 전반 34분 김경환이 빠른 템포로 상대의 패스를 끊어낸 뒤 전방으로 연결했고, 이를 받은 성진영이 박스 바깥쪽에서 자신 있는 오른발 슛으로 골키퍼 키를 넘기며 추가골을 기록했다.

후반에도 한국의 파상공세가 계속됐다. 후반 13분 이승원이 넓은 시야를 바탕으로 오른쪽 측면에서 달리는 김용학에게 로빙 패스를 연결했고, 김용학이 돌파 후 박스 안의 성진영에게 연결했다. 이를 받은 성진영이 논스톱 오른발 인사이드 슛으로 왼쪽 골문 구석에 넣으며 오늘 경기 자신의 두 번째 골을 완성했다.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에 팀의 네 번째 골을 기록하며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강성진이 오른쪽 측면에서 안쪽으로 돌파하며 수비수 한 명을 제친 뒤 왼발 감아차기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한편 대회 첫 경기에서 승리한 한국은 5일 요르단, 8일 타지키스탄과의 조별리그 경기를 차례로 치른다. 2023 AFC U-20 아시안컵 조별리그는 16개 팀이 4개 조로 나뉘어 치러지며, 각 조 1위 팀과 2위 팀이 8강에 진출한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4위 안에 들어야 5월 말레이시아에서 열리는 2023 AFC U-20 월드컵 진출권을 획득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